애플, 아이폰5 배터리 결함 인정..29일부터 무상 교환
애플, 아이폰5 배터리 결함 인정..29일부터 무상 교환
  • 강민성 기자
  • 승인 2014.08.23 18:41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플은 22일(현지시간) 일부 아이폰5 기기에서 배터리 결함이 발견됐다며 무상교환을 실시하기로 했다.

애플은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일부 아이폰5에서 배터리 잔량이 갑자기 줄어드는 결함이 발견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교환 대상은 2012년 9월에서 2013년 1월 사이에 판매된 아이폰5 기종으로, 애플 홈페이지의 '아이폰5 배터리 교환 프로그램'(https://ssl.apple.com/kr/support/iphone5-battery/)에 접속해 단말기 시리얼 번호를 입력하면 대상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미국과 중국은 이날부터 교환 처리가 시작됐으며 그 외 국가는 29일부터 가능하다.

배터리 교환 대상인 경우 애플 직영점이나 공식 서비스 센터를 통해 교체가 가능하다. 이미 자비로 배터리를 교환한 경우 애플에 환불을 요구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대표 : 김명서
  • 부사장·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