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그룹 이중근 회장, 1년간 임대아파트 보증금-임대료 동결
부영그룹 이중근 회장, 1년간 임대아파트 보증금-임대료 동결
  • 정일남 기자
  • 승인 2018.08.16 17:59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실시공 추방 등 ‘상생안’ 발표...전국 122개 단지 임대료 1년간 동결
   부영그룹 이중근 회장

경기 동탄2새도시 등에서 부실시공 문제가 불거졌던 부영그룹(회장 이중근)이 1년간 임대주택의 보증금과 임대료를 동결하겠다고 16일 밝혔다. 전국 122개 단지 9만3천여가구의 부영아파트가 적용 대상이다.

부영그룹은 이날 "국민의 질책을 겸허히 수용하고 고객을 모시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며 이런 내용을 포함한 3가지 상생 방안을 내놓았다.

부영은 지난해 8월 동탄2새도시 부영아파트 부실시공으로 물의를 빚은 바 있다. 이후 다른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도 부실이 적발되면서 올해 2월 영업정지 3개월의 행정처분을 받았다.

부영그룹은 이번에 내놓은 상생안에서 하자와 부실시공이 없는 현장을 만들기 위해 비상점검단을 신설하고 사소한 하자라도 끝까지 추적해 고치겠다고 밝혔다. 또 서민 부담을 줄이고자 주변 시세와 각종 주거지수를 참조해 최대한 낮은 수준으로 임대료를 관리할 방침이다. 이런 각오를 약속하는 차원에서 우선 1년간 전국 122개 단지 자사 임대아파트의 보증금과 임대료를 동결하기로 했다. 또 고객과 지역사회, 협력사가 상생하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해나갈 계획이다.

부영그룹 관계자는 "최근 5년간 부영아파트의 연평균 임대료 인상률은 3.45% 수준”이라면서 ”1년간 임대료 동결을 포함한 상생안을 통해 윤리경영을 실천하고 고객을 모시는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