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수출규제로 D램 품귀"…일부 도매상 장삿속 '눈살'
"日 수출규제로 D램 품귀"…일부 도매상 장삿속 '눈살'
  • 박지훈 시민기자
  • 승인 2019.07.11 17:43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C부품 도매상 '가격급등·재고소진' 주장으로 소비자 혼란…국민청원에 하룻새 5000명 참여

[서울이코노미뉴스 박지훈시민기자] 일본의 반도체 부품 수출 규제에 따른 국내 파장이 갈수록 확산하는 가운데 국내 일부 PC부품 도매상들이 이에 편승한 장삿속을 챙기고 있어 소비자들이 눈살을 찌푸리고 있다.

이들에 대한 조사를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하룻새 5000명 가량이 참여하는 등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PC 부품을 판매하는 일부 도매상은 최근 일본 정부의 발표 이후 메모리 제품 가격이 급등하고 재고가 소진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삼성전자의 PC용 메모리 제품인 'DDR4 8기가 PC4-21300' 정품 가격이 2만원대에서 하루 만에 3만원대로 급등했다거나 재고가 떨어져 주문제품의 발송이 안 된다는 글이 인터넷에 오르고 있다.

이날 인터넷에는 "현재 일본의 수출 규제 문제로 인해 삼성전자에서 메모리 유통이 안 되고 있다. 당분간 입고가 어려울 것 같아 출고가 안 될 것 같다"는 글이 나돌고 있다.

이에 대해 업계에서는 일본 정부의 이번 '횡포'를 계기로 제품 가격을 올리려는 시도이거나 앞으로 가격이 더 오를 것에 대비해 재고를 쌓아두기 위한 의도라고 해석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국내 일부 온라인 쇼핑몰과 서울 용산전자상가 유통구조 개선'이라는 청원이 이날 올랐다.

이 청원에는 이날 오후 6시 현재 4851명이 참여했다.

이 청원은 "현재 국내 PC 및 전자제품 시장의 선두인 용산전자상가 및 일부 쇼핑몰이 일본 수출규제와는 전혀 상관없는 국내 반도체 가격을 꼼수 인상해 소비자에게 불신과 피해를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는 "국가의 경제적 어려움을 틈탄 이런 판매 행위는 시장경제의 안정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청원자는 "소비자는 믿고 신뢰할 수 있는 제품을 올바른 가격으로 구매하고 싶다"며 "이와 관련해 담합으로 의심되는 가격 인상 및 용산전자상가·일부 온라인 매장에 대한 조사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업체 관계자는 "최근 사태 이후 제품 공급을 줄이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필 : 김명서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