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 새 시내버스 120배, 짜장면 50배 올랐다
50년 새 시내버스 120배, 짜장면 50배 올랐다
  • 김가영 기자
  • 승인 2020.11.16 12:11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물가정보 조사…소고기는 133배, 택시는 63배 올라
버스 토큰./연합뉴스

[서울이코노미뉴스 김가영 기자] 50년간 우리 생활과 밀접한 소비자 물가가 수십배에서 120배까지 크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 가격조사기관인 한국물가정보는 16일 1970년부터 올해까지 주요 품목별 물가 변동 상황을 볼 수 있는 `종합물가총람`을 발간했다.

먼저 교통비 변화 추이를 보면, 1970년 1월 서울의 일반 시내버스 요금은 10원이었다. 현재 교통카드 기준 요금인 1200원과 비교해보면 50년간 120배 오른 셈이다.

지하철은 1974년 8월 개통 당시를 기준으로 1구역 기본요금이 30원이었다. 교통카드 사용 시 적용되는 현재 기본요금 1250원으로 따지면 50년 전보다 41.6배 오른 셈이다.

1970년의 택시 기본요금은 60원으로 시내버스 요금보다 6배 비쌌다. 

택시 기본요금은 1974년 160원으로 오르면서 처음으로 세 자릿수를 기록했다. 현재 서울의 택시 기본요금은 3800원으로, 1970년과 비교해 63배 정도 올랐다.

대표적인 서민음식이 된 짜장면은 1970년 한 그릇에 100원 수준이었다. 2000년에는 2500원까지 가격이 올랐고, 최근에는 5000원 정도로 올라 50년 사이에 가격이 50배 가까이 올랐다.

소줏값은 360㎖를 기준으로 1970년 65원에서 2000년 830원으로 올랐다. 최근에는 1260원까지 올라 50년간 20배 가까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담배는 1970년에는 20개비들이 신탄진 한 갑이 60원, 청자는 한 갑에 100원이었다. 1980년 발매된 솔은 한 갑에 450원이었다.

국산 담배의 경우 1985년 4월 발매된 오마샤리프를 시작으로 천원대로 가격이 올랐고 2020년 현재는 4500원에서 5000원 사이다.

40kg을 기준으로 쌀값은 1970년 2880원에서 올해 9만6200원으로 33배 올랐다.

소고기는 500g을 기준으로 375원에서 5만원으로 133배 올랐고 돼지고기는 500g을 기준으로 208원에서 1만원으로 48배 올랐다.

한국물가정보는 통계청 자료와 자체 가격 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5년 주기로 `종합물가총람`을 펴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