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가 '혼맥' 더 늘었다…오너 자녀간 결혼이 48%
재벌가 '혼맥' 더 늘었다…오너 자녀간 결혼이 48%
  • 박지훈 시민기자
  • 승인 2020.12.16 11:05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O스코어, 총수 있는 55개 대기업집단 혼맥 분석
부모세대 보다 자녀세대 오너집안 결혼비중 증가…'부의 대물림'

[서울이코노미뉴스 박지훈 시민기자] 국내 대기업 오너 자녀 세대의 절반 이상이 다른 대기업과 결혼을 통한 '혼맥'을 형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모 세대보다 자녀 세대의 대기업간 혼맥은 더욱 늘어난 반면, 정·관계 가문과의 혼인은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총수가 있는 55개 대기업집단 가운데 경영에 참여했거나 참여중인 부모와 자녀세대의 혼맥(이혼, 재혼 포함)을 분석한 결과, 총 317명의 오너일가 가운데 다른 대기업 가문과 혼인한 비중이 48.3%(153명)로 절반에 육박했다.

부모 세대의 대기업간 혼사가 46.3%(81명)였다면, 자녀 세대에선 50.7%(72명)로 절반을 넘었다. 이에 비해 정·관계 집안과의 혼사는 부모 세대가 28%(49명)로 대기업에 이어 두번째로 많았던 반면 자녀 세대에선 7%(10명)로 크게 떨어졌다.

CEO스코어 박주근 대표는 "과거의 '정경유착'보다는 대기업간 혼인을 통한 '부의 대물림'이 심화했다"고 분석했다.

대신 대기업이 아닌 일반 가문과의 결혼 비중은 부모세대가 12.6%(22명)였으나 자녀세대는 23.2%(33명)로 증가했다. 기업인에 대한 정·관계 입김이 상당했던 과거와 달리 갈수록 영향력이 줄면서 혼맥의 필요성이 낮아진 트렌드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실제 한화그룹의 3세 김동관 한화솔루션 대표는 사내 연애를 통해 만난 일반인 정모씨와 지난해 결혼했고, 셀트리온 서준석 이사도 올해 일반인 여성과 혼인했다. 최근 김대헌 호반건설 대표는 전 SBS 아나운서 김민형씨와,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은 올해 7월 교육자 집안의 여성과 혼인했다.

이에 비해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의 장녀 서민정씨는 10월 홍석준 보광창업투자 회장의 장남 홍정환씨와 결혼식을 올려 재벌가 혼맥을 이어갔다.

재벌가 혼맥은 GS그룹와 LS그룹이 각 8곳으로 가장 많았다. GS그룹은 금호석유화학을 비롯해 세아, 태광, LIG, 벽산, 아세아, 삼표, 부방 등과 사돈이 됐다.

LS그룹은 두산, 키스코홀딩스, OCI, BGF, 천일여객, 사조, 현대자동차, 삼표 등의 대기업과 결혼으로 연을 맺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