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 네이처리퍼블릭 공시가격 3.8% 오르는데 보유세는 26.8%↑
명동 네이처리퍼블릭 공시가격 3.8% 오르는데 보유세는 26.8%↑
  • 윤석현 기자
  • 승인 2020.12.23 14:40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GBC 공시가 13.8%↑ ,잠실 제2롯데 6.0%↑
공시가 상위10위 보유세 상승률 20∼30% 수준 전망
전국 표준지 상승률 10.37%...14년만에 최고치
서울 명동 네이처리퍼블릭

[서울이코노미뉴스 윤석현 기자] 내년도 표준지 공시지가가 공개된 가운데 서울 중구 명동 네이처리퍼블릭이 ㎡당 공시지가가 2억원을 넘기면서 18년째 가장 비싼 땅 자리를 지켰다.

초고가 토지의 경우 내년 공시가격 상승률이 2∼3%대지만, 보유세는 20∼30% 넘게 오르는 곳도 많아 세금부담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땅값 1∼10위 공시가격 2∼3%대 상승…강남 GBC 부지는 13.8%↑

국토교통부가 23일 발표한 전국 표준지 공시지가 자료를 보면 가장 비싼 곳은 서울 중구 명동 네이처리퍼블릭 부지(169.3㎡)로 ㎡당 공시지가가 2억650만원으로 평가됐다.

이는 지난해 1억9900만원에서 3.8% 오른 것으로, 올해 상승률(8.7%)과 비교하면 오름폭이 절반도 되지 않는다. 네이처리퍼블릭 부지는 2004년부터 18년째 전국 표준지 중에서 가장 비싼 땅 자리를 지킨다.

2위인 명동2가 우리은행 부지(392.4㎡)는 ㎡당 1억9200만원에서 1억9900만원으로 3.6% 오른다. 올해(8.2%)와 비교하면 오름폭이 작다.

땅값 3위인 충무로2가 의류매장 '유니클로' 부지(300.1㎡)는 ㎡당 1억8600만원에서 1억9100만원으로 2.7% 상승한다. 역시 올해(6.6%)보다 상승률이 낮다. 코로나19 여파 등으로 유니클로는 2011년 이 자리에 문을 연 명동중앙점을 내년 1월까지만 운영한 뒤 영업을 종료하겠다고 밝혔다.

다음으로는 같은 동네의 화장품 가게 '토니모리'(71㎡)가 1억7900만원에서 1억8500만원으로 3.6%, 명동2가 'VDL' 화장품 판매점(66.4㎡)이 1억7600만원에서 1억8250만원으로 3.7% 오른다. 두 땅 모두 올해 상승률이 4.6%, 5.1%인 것과 비교하면 소폭으로 오른다.

상위 1∼5위 순위는 지난해와 변동이 없다. 이들 표준지는 모두 지난해 공시지가가 전년에 비해 두배가량 폭등한 곳이지만, 올해는 물론 내년 공시지가 상승률은 이에 비해서는 낮아진 것으로 볼 수 있다.

현대차 GBC부지

강남에서는 현대차그룹의 신사옥 예정지인 강남구 삼성동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부지(7만9341.8㎡)가 ㎡당 6500만원에서 7395만원으로 13.8% 오른다. 땅값 상위 10위 안에는 못들었으나 상승률은 전국 평균(10.4%)을 넘어 크게 올랐다. GBC 부지의 공시지가는 재작년 4000만원에서 지난해 5670만원으로 41.7% 오른 데 이어 올해 14.6% 올랐고, 내년에도 13.8% 상승해 3년 연속 크게 뛴다.

국내에서 가장 높은 건물이 있는 송파구 신천동 제2롯데월드몰 부지(8만7182.8㎡)의 경우 ㎡당 4700만원에서 4980만원으로 공시가격이 6.0% 오른다.

◇공시지가 2위 명동2가 우리은행 부지, 보유세 38% 올라

초고가 토지의 경우 내년도 공시가격 상승률이 2∼3%대로 높지 않지만, 재산세 등 보유세 부담은 껑충 뛸 전망이다.

연합뉴스가 우병탁 신한은행 부동산투자자문센터 팀장에 의뢰해 보유세(재산세+종합부동산세)를 계산한 결과, 명동 네이처리퍼블릭 부지 소유주는 내년 2억3087만원의 보유세를 부담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보다 26.8%(4880만원) 많은 수준이다. 이는 해당부지 보유자가 다른 부동산은 소유하지 않고 있다는 것을 전제로 계산한 값이다. 다른 부동산을 추가로 보유한 경우 재산세의 변화는 없지만, 종부세가 뛰어 전체적인 보유세 부담도 크게 늘어난다.

명동2가 우리은행 부지 소유주는 내년 6억3636만원의 보유세를 내야 해 올해보다 38.2%(1억7574만원), 유니클로 부지 소유주는 4억3645만원으로 30.0%(1억72만원) 각각 세금 부담이 커진다.

내년도 전국 표준지 상승률은 10.37%로, 2007년 12.40%를 기록한 이후 14년만에 최고치다. 정부가 부동산 공시가격을 한꺼번에 올린 지난해 상승률 9.42%보다 0.95%포인트 높다.

과거와 같이 내년에도 전국 표준지 공시지가 상위 10위 자리를 중구 명동과 충무로 일대 상업지역 토지가 휩쓸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