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쉽고 청약통장 필요없는 '아파텔'…신고가에 억대 프리미엄
대출 쉽고 청약통장 필요없는 '아파텔'…신고가에 억대 프리미엄
  • 윤석현 기자
  • 승인 2021.01.29 15:40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파트 대체재로 여겨지며 매매시장·분양시장에서 인기상종가
서울 강남구 도곡동 타워팰리스
서울 강남구 도곡동 타워팰리스

[서울이코노미뉴스 윤석현 기자] 오피스텔이지만 아파트처럼 설계된 주거용 오피스텔(아파텔)이 매매·분양 시장에서 인기가 치솟고 있다.

29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도곡동 '타워팰리스' 오피스텔 전용면적 180.31㎡는 지난달 31일 역대 최고가인 31억5000만원(4층)에 팔렸다. 이는 지난해 7월27일 같은 면적이 27억8500만원(15층)에 매매된 것보다 3억6500만원 오른 금액이다. 같은 단지 전용 79.86㎡도 지난달 12일 16억5000만원(5층)에 거래돼 지난해 9월 비슷한 면적(79.04㎡)의 거래가격인 15억원(6층)보다 1억5000만원 올랐다.

서울 양천구 목동의 아파텔인 '목동 파라곤' 전용 103.71㎡도 지난해 10월 처음 16억원(11층)에 거래된 데 이어, 12월18일 16억9500만원(19층)에 매매돼 역대 최고가를 갈아치웠다. 전용 95.24㎡도 지난달 16일 15억6500만원에 매매 계약서를 쓰면서 같은 달 9일 기록한 14억5000만원보다 1억1500만원 뛴 신고가를 기록했다.

서울 뿐아니라 경기도에서도 전용 84㎡가 10억원이 넘는 아파텔이 속출하고 있다.

하남시 학암동 '위례 지웰푸르지오' 오피스텔 전용 84.61㎡는 지난달 처음 10억원을 넘었고, 이달초 11억원에 매매가 이뤄졌다. 매매가는 지난 15일(8층)과 23일(29층)에 역대 최고가인 12억5000만원에 이르렀다. 고양시 일산서구 대화동 '힐스테이트 일산'과 수원시 영통구 원천동 '광교중흥에스클래스'도 지난달 전용 84㎡가 각각 10억4000만원, 10억3000만원으로 역대 최고가를 경신했다.

방 2∼3개와 거실, 주방 등 아파트와 비슷한 구조를 갖춘 아파텔은 오피스텔이기 때문에 대출과 청약 등 각종 규제는 아파트보다 상대적으로 자유롭다. 청약통장이 필요 없고 상대적으로 아파트보다 분양가도 낮으며 보유하더라도 무주택자로 인정되면서 1순위 청약자격을 유지할 수 있다.

대출규제도 아파트의 경우 주택담보인정비율(LTV)이 투기과열지구 40%·조정대상지역 50%만 가능하다. 투기지역과 투기과열지구에 있는 15억원초과 아파트는 주택담보대출을 아예 받지 못하고 9억원 초과분은 LTV가 20%다.

반면, 오피스텔은 시세에 관계없이 최대 70%까지 받을 수 있다. 이처럼 아파텔은 아파트와 크게 다르지 않은 시설과 상대적으로 규제에서 자유로운 이점을 바탕으로 가격이 급등하고 규제가 센 아파트의 대체재로 부각되고 있다.

아파텔의 인기는 분양시장에서도 고공행진하고 있다. 경기도 성남시 고등지구 마지막 민간분양 단지인 '판교밸리자이' 오피스텔은 최근 청약결과 평균 232대 1의 평균경쟁률을 기록, 같은 단지 아파트 평균청약률(64대 1)의 약 4배에 달했다. 특히 100실 미만으로 분양해 계약직후 전매가 가능한 3단지는 834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현재 이 단지의 분양권 프리미엄은 1억5000만원에 형성돼있다.

인근 부동산 중개업소 대표는 "오피스텔이 아파트보다 비싼 가격에 분양됐음에도 분양권 매수문의가 꽤 들어온다"며 "보통 초피(초기 분양권 프리미엄)가 제일 저렴하니 계약금 납입이 끝나고 나면 프리미엄이 더 높게 형성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부동산원 청약홈과 부동산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지난해 수도권에서 분양한 전용 59㎡ 이상인 주거용 오피스텔의 청약경쟁률은 평균 34.3대 1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수도권 아파트 평균 청약경쟁률(36.3대 1)과 비슷한 수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