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 소리 나는 람보르기니도”…수입차 302대 리콜
“‘억’ 소리 나는 람보르기니도”…수입차 302대 리콜
  • 강기용 기자
  • 승인 2021.09.16 12:04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개사 8개종, 안전띠 불량, 깜빡이 오작동 등 확인돼
볼보 S90./볼보 제공

[서울이코노미뉴스 강기용 기자] 람보르기니와 벤틀리 등 수억대 최고급 차량을 포함, 수입 외제차 일부 차종이 리콜된다.

국토교통부는 16일 볼보자동차코리아와 한국토요타자동차,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기흥인터내셔널에서 수입·판매한 총 8개 차종 302대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리콜한다고 밝혔다.

볼보자동차코리아에서 수입 및 판매한 볼보 S90 181대는 트렁크 우측에 장착된 방향지시등이 기판 조립 불량으로 조작시 점등되지 않는다는 점이 확인됐다. 

볼보 측은 17일부터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새 부품으로 무상교체를 진행한다.

한국토요타자동차에서 수입해 판매한 GR 수프라 64대는 브레이크 진공펌프가 특정 상황(엔진 스타트 후 즉시 끄는 경우 등)에서 오작동으로 손상돼 브레이크 페달이 무거워지고 제동거리가 길어질 가능성이 지적됐다. 

한국토요타자동차는 오는 30일부터 공식 서비스센터를 통해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진행한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에서 수입해 판매해 온 람보르기니 우르스 27대에서는 중앙 좌석 안전띠 잠금장치 불량이 적발됐다. 

벤틀리 V8 9대는 조수석 좌석 안전띠의 자동 잠금 부품 불량으로 좌석에 어린이용 카시트를 고정하려 해도 제대로 되지 않아 충돌 시 탑승 어린이를 제대로 보호하지 못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다음달 1일부터 공식 서비스센터를 통해 개선된 부품으로 교체하는 무상 리콜을 진행한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익스플로러 등 2개 차종 19대는 운전자 좌석 측면 에어백 고정 불량으로 충돌 시 에어백이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는 17일부터 공식 서비스센터를 통해 부품 교체를 진행한다. 

국토부는 우선 리콜을 진행하되,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에 대해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하여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기흥인터내셔널에서 수입해 판매한 맥라렌 720S 등 2개 차종 2대는 브레이크 호스 관련 부품의 제조 불량으로 정상적으로 제동이 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국토부는 “이번 리콜과 관련해 각 제작사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된다”면서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이미 수리했으면 제작사에 수리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