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연시 시상식 12관왕...올해도 임영웅 전성시대 예상
연말연시 시상식 12관왕...올해도 임영웅 전성시대 예상
  • 오풍연
  • 승인 2022.02.03 14:04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풍연 칼럼] "연휴가 어느새 끝나가네요. 즐거운 연휴 보내셨나요? 저는 늘 영웅시대 가족 여러분 덕분에 하루하루가 연휴만큼 설레고, 반갑습니다. 여러분께 감사할 일이 참 많지만 오늘은 특히! 저 뿐만이 아닌 저와 관련된 모든 주변인들을 아끼고, 사랑해주시는 여러분께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어요! 저의 관심과 챙김, 보살핌이 아닌 영웅시대 가족 여러분께 받은 관심과 사랑을 저에게 감사하다고 하는 지인들의 말들. 저는 당연히 여러분께 돌리고 싶습니다!! 늘 좋은 영향력으로 전국을 꽃밭으로 만들고 계시지만, 또 제 주변을 더 아름답게 가꾸어 주셔서 감사해요. 또 다시 시작될 일상을 앞둔 여러분!! 모든 순간 건강하고, 행복하시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여러분 건행하세요ㄱ♡”

가수 임영웅이 자신의 공색 팬카페인 ‘영웅시대’에 직접 올린 글이다. 임영웅은 지난해 ‘미스터 트롯’서 우승한 뒤 벼락스타가 됐다. 지금 세계적 그룹이 된 BTS를 빼곤 그를 따라올 사람이 없다. 인기도 최고다. 자기 관리도 잘 하고 있다. 이른바 스캔들이 없다. 잡음이 들릴 수도 있는데 “임영웅이 어떻다”라는 소리를 들어 보지 못 했다.

나는 가요든, 트롯이든 별 관심이 없었다. 그런데 작년 초 아내의 권유로 미스터 트롯을 보면서 재미에 푹 빠졌다. 그 때 처음 임영웅의 노래를 듣고 몸에 소름이 돋을 정도였다. 더 이상 노래를 잘 부를 수 없다. 임영웅은 한 수 위의 노래 실력을 갖고 있었다. 게다가 외모도 준수하다. 인기를 끌 만한 3박자를 모두 갖춘 셈이다. 그 뒤로 승승장구했다.

그의 인기가 어느 정도인가 살펴보자. 임영웅 공식 유튜브 채널 총 조회수가 12억 2000만 뷰를 넘어섰다. 지난 달 31일 임영웅 공식 유튜브 채널 '임영웅'에 따르면 총 조회수 12억 2000만 뷰를 돌파했다. 어마어마한 기록이다. 특히 해당 채널에는 1000만 뷰가 넘은 영상이 총 23개나 된다.

'바램' 커버 영상을 비롯해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 '별빛같은 나의 사랑아', '울면서 후회하네', '히어로(HERO), '어느날 문득', '보라빛 엽서', '미운사랑', '노래는 나의 인생', '일편단심 민들레야', '두주먹', '계단말고 엘리베이터', '이제 나만 믿어요', '뭣이 중헌디', '사랑이 이런건가요', '바보 같지만', '소나기', '배신자' ,'사랑은 늘 도망가', '내게 애인이 생겼어요', '그날들' 등 영상이 1000만을 돌파했다. TV조선 공식 인스타그램의 영상과 모스트 컨텐츠 영상을 더하면 총 26개의 1000만 뷰 영상을 생성했다.

한편 지난 연말 2021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Asia Artist Awards)에서 대상 등 4관왕, 2021 MMA(멜론 뮤직 어워드)에서 톱10 등 2관왕에 오르며 최고의 슈퍼스타 면모를 빛낸 임영웅은 KBS 송년 특집 단독쇼 'We're HERO 임영웅'으로 대한민국 가요계 최고 대세임을 확실히 했다.

새해에도 골든디스크 어워즈, 한터뮤직어워즈, 서울가요대상에서 트로피를 추가하며 연말연시 시상식 12관왕을 달성하며 최고 스타 면모를 보여줬다. 방송가의 섭외 1순위이기도 하다. 회당 출연료도 2000만원에 이른단다. 가히 임영웅 전성시대다.

# 이 칼럼은 '오풍연 칼럼'을 전재한 것입니다.

# 외부 칼럼은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필자소개

오풍연/poongyeon@naver.com

<약력>

전 서울신문 논설위원,제작국장, 법조대기자,문화홍보국장

전 파이낸셜뉴스 논설위원

전 대경대 초빙교수

현재 오풍연구소 대표

<저서>

‘새벽 찬가’ ,‘휴넷 오풍연 이사의 행복일기’ ,‘오풍연처럼’ ,‘새벽을 여는 남자’ ,‘남자의 속마음’ ,‘천천히 걷는 자의 행복’ 등 12권의 에세이집

평화가 찾아 온다. 이 세상에 아내보다 더 귀한 존재는 없다. 아내를 사랑합시다. 'F학점의 그들'. 윤석열의 운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