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1인당 GDP 2만4천달러...12년 째 '마의 2만달러'대
한국 1인당 GDP 2만4천달러...12년 째 '마의 2만달러'대
  • 박미연 기자
  • 승인 2014.05.12 15:14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33위...1위는 룩셈부르크 11만400달러

지난해 우리나라의 1인당 국내총생산(GDP)은 2만4천329달러로 세계 33위를 기록했다.

 5년 전보다 여덟 계단 상승하고 구매력 기준 GDP도 세계 35위에서 27위로 다소 순위가 올랐지만 12년째 '마의 2만불' 벽은 넘지 못하고 있다.

12일 국제통화기금(IMF)의 세계경제전망 자료에 따르면 GDP를 인구로 나눈 2013년 우라나라의 1인당 명목 GDP는 2만4천329달러로 2012년 2만2천590달러보다 1천739달러 늘어났다.

 달러표시 1인당 명목 GDP 순위는 2008년 41위에서 2009년과 2010년 37위, 2011년 36위, 2012년 34위에서 2013년 33위로 해마다 조금씩 올랐다.

 지난해 기준 1인당 GDP가 가장 높은 나라는 룩셈부르크로 11만423달러였다. 노르웨이(10만318달러), 카타르(10만260달러), 스위스(8만1천323달러)가 뒤를 이었다.

 한국과 1인당 GDP가 비슷한 나라는 키프로스(32위·2만4천761달러), 사우디아라비아(31위·2만4천847달러), 오만(30위·2만5천288달러) 등이다.

 미국(9위·5만3천101달러)과 독일(18위·4만4천999달러), 일본(24위·3만8천491달러) 등은 한국보다 1인당 GDP가 많았다.  러시아(51위·1만4천818달러)와 브라질(62위·1만1천310달러), 중국(85위·6천747달러) 등은 한국보다 순위가 아래였다.

실질적인 소비능력은 1인당 GDP 수준보다 높았다.

 구매력평가(PPP) 기준 1인당 GDP는 지난해 3만3천189달러로 세계 27위를 기록했다.

 PPP 기준 1인당 GDP가 한국과 비슷한 나라는 이스라엘(3만4천770달러), 핀란드(3만5천616달러), 바레인(3만4천584달러) 등이다.

한편 한국의 명목 GDP 규모는 지난해 1조2천218억달러로 2012년 1조1천296억달러보다 922억달러 늘었다.

 전 세계에서 열다섯 번째로 큰 규모다. 한국의 경제규모는 5년째 세계 15위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경제규모 1위인 미국의 GDP 규모는 16조7천997억달러로 2위인 중국의 9조1천813억달러와 격차가 상당히 벌어졌다.

 그 뒤를 이어 일본(4조9천15억달러)과 독일(3조6천359억달러), 프랑스(2조7천373억달러)가 각각 3위와 4위, 5위를 차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