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조석래 회장, 1분기 보수 6.6억 수령
효성 조석래 회장, 1분기 보수 6.6억 수령
  • 이종범 기자
  • 승인 2014.05.16 13:09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효성은 15일 분기보고서를 통해 조석래 회장에게 올 1분기 총 6억6300만원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조 회장이 보수로 받은 6억6300만원은 성과급 없이 100% 근로소득이다. 월 2억2100만원 가량을 월급으로 받았다.

조 회장은 지난해에도 검찰 조사 기간 중 40억원이 넘는 보수를 받았다. 조 회장이 지난해 받은 보수는 총 39억500만원으로 급여 26억4600만원, 성과급 12억5900만원 등을 합한 액수다.

효성은 3월 정기주주총회에서 이사 보수총액한도를 기존 70억원에서 100억원으로 올린 바 있다.
 
한편 조 회장은 회삿돈 수백억원에 대한 횡령·배임 혐의와 함께 분식회계로 1000억원대 세금을 탈루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상태다. 조 회장은 검찰조사 과정에서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아 전립선암이 발병했고 부정맥 등으로 입원치료를 받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