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KPS, ‘400억원 손해’ 막은 계약직 간부 부당해고 논란
한전KPS, ‘400억원 손해’ 막은 계약직 간부 부당해고 논란
  • 신현아 기자
  • 승인 2020.07.08 11:38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약서 독소 조항 지적한 이후 보직 뺏기고 따돌림 당해”
사측, "계약 문제점은 이미 안 내용…당사자 계약만료로 퇴사"
한전KPS 건물/ 연합뉴스
한전KPS 건물/ 연합뉴스

[서울이코노미뉴스 신현아 기자] 발전설비 유지보수 업체인 한전KPS가 부당해고 논란에 휩싸였다. 

회사에 손실을 입힐 수 있는 계약을 막은 계약진 간부를 오히려 해고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이다. 사측은 해당 간부가 계약기간 만료로 회사를 떠나게 된 것이라며 반박하고 나섰다. 

당사자는 계약직 실장급 간부인 이 모씨다. 금융전문가인 이씨는 2016년 한전KPS가 대규모 사업의 위험 관리를 위해 모집한 '사업 관리 전문경력직'에 합격해 입사했다.

KBS 7일 밤 보도에 따르면 이 씨는 지난 해 9월 한전KPS와 포스코의 610억원 규모의 발전설비 성능개선사업 계약을 앞두고 한전KPS에 불리한 ‘독소조항’을 발견해 문제를 제기했지만, 회사 측은 몇 차례 이를 묵살하고 오히려 이 씨에게 인사상의 불합리를 강요하는 등 불이익을 줬다는 것이다. 

'독소조항'은 사업에 문제가 생겼을 때 한전KPS가 다른 업체들의 잘못까지 모두 뒤집어쓸 수 있다는 내용으로 이로 인해 물어야 하는 위약금은 419억원에 달했다.

당시 계약상 문제점을 발견한 이 씨는 시장 주재 회의에 참여해 이를 보고했다. 그러나 수차례 보고에도 이는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결국 이 씨는 김범년 한전KPS 사장에게 직접 보고하게 됐다. 

결국 경영진은 계약을 중단시키고 재협상을 지시했으며 얼마 뒤 한전KPS의 책임 범위를 610억 원 전액에서 191억 원으로 줄인 새 계약서가 체결됐다.

그런데 이 사건 이후 상사로부터 평소 참석하던 회의에 참석하지 말라는 지시를 받았고, 맡고 있던 실장 보직에서도 강등됐다는 게 이 씨의 주장이다. 

이와 함께 인사 평가에서 나쁜 고과를 받는 한편 직장 내 따돌림도 당했다고 이 씨는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한전KPS는 "이 씨가 발견했다는 내용은 이 씨의 보고 전에 법무법인의 검토를 통해 이미 실무진이 문제를 파악하고 후속조치를 추진하고 있었던 부분"이라고 반박했다. 최고 경영진에게도 이 같은 문제가 전해져 문제 해소방안을 회사 차원에서 이미 검토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해당 문제로 보직에서 강등 당하고 각종 회의에서 배제됐다는 이 씨의 주장에 대해서도 회사 측은 “회의 성격의 변화로 사업의 내용을 잘 아는 직원이 이 씨 대신 투입된 것일 뿐”이라면서 “다른 부서 전문계약직도 그렇듯 보직보다는 전문 분야에서 자기 직무를 수행하는 것이 전문계약직 직원들에게는 드문 경우가 아니므로 이 씨만 불이익을 받았다고 할 수 없다"고 밝혔다. 

네티즌, “김범년 사장, 불이익 막아주기는커녕 ‘해고’에 손들어줘” 비난 일색

김범년 한전KPS 사장

이 씨는 또 직장 내 괴롭힘을 당해 사내 신고 채널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감사실이 수개월동안 뚜렷한 결과를 내놓지 못했고, 결국 신고 넉 달 뒤 해고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또 감사 기간 동안 텅 빈 회의실에서 지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한전KPS는 감사실이 노무사 자문을 거쳐 ‘직장 내 괴롭힘’ 조사를 시작했고, 최종 결정도 전달했다고 반박했다. 최종 결과가 나오기 전에는 두 차례에 걸쳐 이 씨에게 조사 진행 과정을 설명했다고 부연했다. 

또 이 씨에게 강제로 텅 빈 회의실에서 혼자 지내라고 부당한 지시를 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한전KPS는 "본인의 희망에 따라 별도 사무실에서 분리 근무를 시행한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일부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한전KPS가 일부러 손해를 보고 커미션을 챙기려고 한 상황인데 이를 이 씨가 막았다고 불이익을 준 것이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됐다. 

비난의 화살은 김범년 한전KPS 사장에게도 향하고 있다. 회사가 입을 뻔한 큰 피해를 사전에 막아낸 사람이 조직적 왕따를 당하는 등 수모를 겪었는데, 제대로 보호해주기는커녕 '해고'에 손을 들어준 것 아니냐는 싸늘한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한전KPS는 "이씨가 부당한 징계를 받았다는 내용은 어떻게 봐도 징계할 거리가 되지 않는다"면서 "계약 기간 만료에 따라 정상적인 단계를 거쳐 회사를 그만뒀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대표 : 김명서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