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MBTI는 뭐니?”…심리테스트에 빠진 사람들
“네 MBTI는 뭐니?”…심리테스트에 빠진 사람들
  • 이선영 기자
  • 승인 2020.10.26 13:52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신의 내면을 알고자하는 사람들 늘어나는 추세…스몰토크용 주제로 많이 사용돼
무료 성격유형검사 NERIS Type Explorer
무료 성격유형검사 NERIS Type Explorer

[서울이코노미뉴스 이선영 기자] 최근 코로나19로 대면 활동이 줄어들면서 전세계적으로 성격유형검사가 인기를 끌고 있다. ‘MBTI', ‘핵심능력 테스트', 'SPTI' 등의 다양한 심리테스트가 주목받고 있다.

대표적인 검사는 MBTI(Myers-Briggs Type Indicator·엠비티아이)로 사람들의 성격을 16가지 유형으로 분류해 파악한다. 일부는 ‘작두를 탄 것처럼 내 성격을 딱 맞췄다’는 반응을 보이고 다른 일부는 논리적 근거가 없는 유사 과학이라며 비판하기도 한다. 하지만 어차피 재미로 보는데 뭐 어떠냐는 반응이 대부분이다.

재미 위주이긴 하지만 MBTI로 성격 유형을 파악하는 데서 더 나아가기도 한다. MBTI로 궁합을 보고, 소개팅을 하고, 자기에게 알맞은 직업을 탐색하는 이들도 있다. 

이처럼 MBTI를 다양하게 응용하는 사람들이 늘면서 각종 SNS에는 관련 게시물이 실시간으로 업데이트될 만큼 많다. 특히 트위터에는 다양한 언어로 작성된 MBTI 게시물이 1초 단위로 업데이트된다.

무료 성격유형검사 NERIS Type Explorer
무료 성격유형검사 NERIS Type Explorer

'핵심능력 테스트'는 총 12가지 질문으로 나의 평소 모습이나 더 자주 나타나는 모습에 가까운 답변을 선택해 남들이 보는 나의 핵심능력을 찾아볼 수 있는 테스트다.

가령 "사람들이 평가하는 나는?" "생각을 표현할 때 나는?" "낯선 사람이 많은 곳에 초대받았다면?" "나를 더 잘 설명하는 쪽에 가까운 것은?" "나에게 더 기분 나쁜 말은?" 등 질문이 준비되어 있다.

핵심능력 테스트의 유형으로는 까칠한 나르시스트, 성수동 갬성 힙스터, 땀 많은 아티스트, 코노매니아 등 다양한 유형으로 나뉘며 해당 결과를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 등에 공유하며 큰 인기를 끌고있다.

이러한 심리테스트들이 유행하는 이유는 우선 친구들과의 대화, 즉 스몰토크용 주제로 많이 사용되기 때문이다. 날씨나 음식 이야기보다는 좀 더 흥미진진한 심리테스트 결과를 공유하며 자연스러운 대화를 이어나갈 수 있다.

또 바쁜 일상에 대한 일종의 위로를 받기도 한다. 결과에 대한 신빙성 보다는 자신에 대한 긍정적인 이야기를 들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외에도 SNS에 인증하며 심리테스트가 단순 재미를 넘어선 '챌린지'와 비슷한 의미를 부여한다.

키노라이츠 ‘영화 드라마 속 내 부캐 찾기’
키노라이츠 ‘영화 드라마 속 내 부캐 찾기’

멀티 페르소나를 뜻하는 ‘부캐’가 한 예능 프로그램에 방영된 이후 공공연하게 사용되면서 자신의 내면과 무의식을 알고자하는 사람들이 늘어났다고 한다.

MBTI 열풍을 다른 방식으로 활용하는 사례도 생겼다. 국내의 한 과자 리뷰 블로거는 ‘과자로 보는 성격유형검사’를 만들어 블로그에 올렸다. 이 게시물은 21일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라 성격유형검사의 열풍을 새삼 느끼게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대표 : 김명서
  • 부사장·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